목차

제 2 장 복지정보통신에 대한 이론적 고찰

제 1 절 복지정보통신의 필요성과 개념

현재 한국사회는 산업화를 넘어 정보화를 시급히 추진해야 하는 한편, 급속한 산업화 과정에서 소홀히 다루었던 국민복지의 문제를 본격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 처해있다. 여기서 정보화와 복지화가 양자택일적 관계가 아닌 상호촉진적 관계가 될 수 있는 '접점'을 찾아낼 수만 있다면, 한국사회의 세계화는 보다 앞당겨질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정보화와 복지화라는 두 과제는 별개의 것이 아니라 점차 상호의존적 관계로 발전해가고 있다. 양자의 과제를 별개로서 추진하는 경우 각기 일정한 한계에 직면하게 되기 때문이다. 우선 정보화는 그 추진 방식에 따라서는 기존의 사회적 불평등에 새로운 정보격차를 덧붙일 위험성을 안고 있기에, 정보화의 추진에 있어서 복지와 사회통합에 대한 고려가 요구된다. 다른 한편으로, 사회복지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복지자원 동원체계, 복지서비스 전달체계, 그리고 사회적 약자의 사회참여통로 등의 측면에서 장애요인을 극복케 해 줄 물리적·사회적 장치가 요구되는 바, 발달된 정보통신기술 및 정보사회의 의사소통구조가 이 점에서 돌파구를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정보화와 복지화가 밀접한 상호의존적 관계로 되어 가면서 '정보통신의 복지화'와 '사회복지의 정보화'라는 두가지 방향에서의 접근이 중첩되는 영역이 생겨나게 된다. 바로 이 두 방향에서의 접근과 그 중첩영역을 '복지정보통신'이라 부를 수 있다. 즉, '복지정보통신'이란, 한편으로는 '정보화 추진과정에서의 복지적 요소의 내장', 다른 한편으로는 '정보화의 복지적 효과 활용'을 의미하며, 나아가 '정보화와 복지화의 발전적 결합 영역'을 지칭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오늘날 우리는 정보화를 추진함에 있어서, 정보통신기반의 구축과 정보통신산업의 육성 등 경제성장을 가속화시킬 방향을 모색해야 할 뿐 아니라, 복지 이념을 내장함으로써 통합된 '고도정보사회'를 형성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정보화가 가져다 줄 수 있는 복지적 효과에 주목하고 이를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복지사회' 구현을 앞당겨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