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4월 사회복지 농활 겸 학습여행   충청남도 예산군 신양면 귀곡리 해바라기 마을


학창시절을 즐겁게, 복지 인생을 즐겁게 !

충남 예산군 신양면 귀곡리, 해바라기 마을에서 봄내음이 물씬 풍겨옵니다.

이곳은 그저 평범한 우리 고향 농촌입니다. 동틀 무렵 논길과 마을길을 걸으니 가슴이 설렙니다. 무농약, 오리농법으로 농사를 짓는 곳이어서 논마다 오리 집이 보입니다. 아침을 짓느라 연기가 피어오르는 집들도 있습니다. 마당 한켠에서 쇠죽을 쑤는지 나무 타는 냄새, 쇠죽 익는 냄새가 새어 나옵니다. 제가 좋아하는 거름냄새 (쇠똥 냄새 ?)도 풍겨옵니다. 공터에 서 있는 경운기도 정겹고 짖어대는 누렁이들도 정겹습니다. 저 멀리 산위로 얼굴을 쏘옥 내미는 아침해는 황홀하기까지 합니다. 운동장 입구의 커다란 느티나무가 봄기지개를 켜고 있네요

고추밭, 퇴비 창고, 축사, 정미소, 논과 밭 모두가 정겹습니다. 농약 냄새가 없어서인지 모든 향기가 이렇게 좋을 수가 없네요.

농포 친구들, 농촌복지에 관심있는 친구들이 먼저 와서 땀흘려 일하고 맛있는 새참먹고 농촌을 이야기하는 모습도 어찌 그리 아름답고 행복해보이는지요...

농약없는 마을, 해바라기 마을, 녹색농촌체험마을, 친환경 유기농 마을, 논과 밭이 있고 맑은 물이 흐르는 곳, 친환경 유기축산으로 가축의 오폐수조차 없는 곳,

더생농 농활에 가면 기분 좋습니다. 친구가 있습니다. 귀여운 새끼돼지들도 있습니다. 평화롭습니다. 마음의 여유가 생깁니다. 일하는 기쁨이 있습니다. 삶의 의욕이 넘쳐납니다. 건강해집니다. 즐겁습니다. 행복합니다.

사랑하는 동료 복지인, 그리고 사회복지 대학생 여러분,
농촌현실, 생명농업, 농촌복지를 생각하고 복지인의 역할을 모색하는 이번 학습여행에 초대합니다.